승자에겐 축복을, 패자에겐 위로의 인사를. 실타레모음

사실 이번 투표를 하면서, 선거권이란걸 가진 이례로 이렇게 오랫동안 고민했던

적이 있나 싶습니다.


이제와서 하는 얘기지만, 안철수 씨가 민통당과 단일화 같은 생쑈를 하지 않고

그냥 단독으로 나왔다면 아마 표를 줬을 겁니다. 그가 마음에 들어서가 아니라,

기성 정치권에 대한 경종의 의미로서 그러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모두가 알다시피 단일화 과정에서 드러난 안철수라는 개인의 모습은

그놈들과 별반 다를바 없는 그사람 이었고. 그때 이후로 안철수 라는 사람에

대한 기대는 접었습니다.


그럼에도불구하고, 저는 마지막까지 고민했습니다. 박근혜 씨에게 표를

줘야 하는건가, 이게 정말 나에게 최선인가.


그녀가 보여준 정치인으로서의 능력이라던가, 그녀의 과거문제는 일절

차치한다고 치더라도, 과연 대통령이라는 자리에 어울리는지, 작금의

험난한 정세에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를 이끌만한 역량이 있는지에

대해서 정말 많이 고민했습니다. 내가 확신이 없는데 내 권리를 그리

쉽게 행사할 수는 없는 법이지요.



제 결심에 결정타를 날린건 결국 국정원 직원 에 대한 민통당의 테러

였습니다. 지금 분명히 말하건데, "합리적인 의혹" 운운할 생각은

집어 치우기 바랍니다. 그녀가 설사 실제로 악플을 달고 다녔다고

해도 공당으로서 민통당은 넘어서는 안될 선을 넘었습니다.



결국, "내가 저 사람에게 표를 줘야 하는 이유" 가 아니라, "저놈들이

당선되면 절대 안 되는 이유" 때문에 투표를 했다는 것이 제가 솔직

하게 축하의 변을 어제 남기지 못했던 것의 원인입니다.



하지만, 어차피 늘 주장해 왔다 시피 선거 한방으로 모든걸 바꾸는

마법은 없습니다. 오늘은 새 날이 밝았고, 내년부터는 또 다른

역사가 만들어 지겠지요.



박근혜 당선자 님께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취임까지 남은 기간동안

정말 진지하게 준비하실께 많으실 거라는 것입니다.

이 기간을 착실하게 준비해야 5년이 편안합니다.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훌륭한 대통령이 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문재인 후보는, 솔직히 선거 과정에서, 그리고 마지막 국정원 여성 직원

사건으로 많이 실망했습니다. 명색이 인권 변호사를 자처하신 분이

피의자 운운하는걸 보면서 좌절감을 느낀게 아마 저뿐만은 아닐 겁니다.

하지만 노력했고, 고생했다는건 압니다. 아마 본의 아닌 일도 어느정도는

있었겠지요. 이제 한짐 내려 놓으시고, 어째서 국민의 과반수가 "친노" 라는

이름을 더이상 신용하지 않는지를 곰곰이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당신이 지금 해야할 일입니다.



우익과 좌익은, 말 그대로 민주주의의 양 날개 입니다.

한쪽 날개로 날수 있는 새가 없듯이, 한쪽의 사상만으로 

운영되는 국가는 더이상 민주주의라고 부르기 어렵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양 진영은 결국 하나의 목표를

위해 존재하는 것입니다. 반대편을 말려 죽이는 것이

목적이 되는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나 다름 없습니다.



성장 없는 복지는 언어도단이고, 복지 없는 사회안정은 망상이며,

사회안정 없는 성장은 숫자 놀음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것은 모두가 하나의 거대한 먹이 사슬과도 같이 얽혀 있는것이지,

절대로 따로 떼어서 생각할수 있는 것들이 아닙니다.

복지 담론, 성장 담론 이라는 정치가들이 짜낸 프레임에 갇혀서

사고를 멈추는 우를 범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선거는 이제 끝났습니다. 모두들 일상으로 돌아오시고, 잠시

동안은 여운을 즐기도록 합시다.






덧글

  • 이젤론 2012/12/20 11:10 #

    네거티브가 아니라 서로 끝까지 정책 대결을 했다면 모를일이지요.




    SO If.... hu
  • 곰돌군 2012/12/20 11:30 #

    그거슨 이루어질 수 없는 꿈...
  • 꿀꿀이 2012/12/20 11:17 #

    한반도 역사상 최고권력자가 여성인 경우는 선덕여왕,진덕여왕,진성여왕 밖에 없는 걸로 압니다. (민비 장희빈 같은 경우 빼고 ㅋ)
    진성여왕 빼고는 좋은 정치였어요. 그걸 기대해볼 수도 있을 법합니다 ㅋ
  • 곰돌군 2012/12/20 11:31 #

    음, 그부분은 뭐라 말하기 힘들지만, 여성의 리더쉽이란건 확실히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일이니 이제부터 지켜봐야 할 일입니다.
  • skyland2 2012/12/20 11:33 #

    음, 좋은 글이었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 곰돌군 2012/12/20 11:35 #

    감사합니다^^.
  • 데지코 2012/12/20 11:35 #

    위로따위
  • 곰돌군 2012/12/20 11:41 #

    ㅋㅋㅋㅋ 아니 그렇다고 그렇게 말하믄..(...)
  • 봉군 2012/12/20 11:36 #

    뭐 잘 해 나가기를 빌어야죠
  • 곰돌군 2012/12/20 11:41 #

    뭐 이제 할수 있는건 기도 뿐이니까요 ㅎ.
  • 지조자 2012/12/23 07:29 #

    그저 희망이지만... 퇴임할때는 100%의 대통령이 되길 바라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